헤드라인▽
구청 종합민원실에서 특이민원 대비 모의훈련 실시
- 가상 시나리오를 바탕으로 실제 상황을 가정한 훈련을 통해 현장 대응력 제고
- 종합민원실에 설치된 비상벨로 신고하면 서울시 112 상황실로 연결
작성 : 2024년 06월 15일(토) 10:53 가+가-
[신동아방송 동대문구=이신동기자]서울 동대문구는 6월 14일 오전 10시 구청 종합민원실에서 동대문경찰서와 합동으로 ‘종합민원실 특이민원 대비 모의훈련’을 실시했다.

이번 훈련은 종합민원실에서 다수인 진정민원 접수 시 법령에 따라 연명부 원본 제출을 요청하는 공무원에게 민원인이 폭언‧폭행을 가하는 가상 시나리오에 따라, 민원여권과 등 종합민원실 4개 부서와 보건소, 청원경찰 등 소속 직원들, 동대문경찰서 용신지구대 경찰관이 참여했다.

이날 모의 훈련에서는 특이민원 발생 후 민원처리 담당 팀장이 위법 행위 시 처벌 가능성을 고지하고, 민원실 직원이 웨어러블 캠을 착용하여 녹음 및 촬영을 진행하였다. 이후 현장종합민원실에 설치된 비상벨 신고로, 서울시 112 종합상황실에서 파견한 동대문경찰서 소속 용신지구 경찰관 2명이 직접 출동하여 민원인을 데려가는 상황으로 훈련을 마쳤다.

이번 훈련은 행정안전부「공직자 민원응대 매뉴얼」에 따라 구청뿐만 아니라 동주민센터에서도 10일부터 14일까지 관할 지구대·파출소와 협력하여 실시했다. 훈련 시 민원실에 설치된 비상벨의 정상 작동 여부 및 통신 상태를 점검하고, 구청 및 동주민센터에 보급된 웨어러블캠을 직접 사용하는 등 민원실에서 발생될 수 있는 다양한 특이민원에 대한 대응 체계를 점검하였다.

이필형 동대문구청장은 “구청 및 동주민센터 민원실에 방문한 민원인들과 민원 현장에서 근무하는 직원들의 안전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신동기자 기사 더보기

news@sdatv.co.kr

실시간 HOT 뉴스

가장 많이본 뉴스

기사 목록

신동아방송 지역방송국
검색 입력폼